본문 바로가기
여행, 맛집, 장소, 음식

제주 영시식당 흑돼지 포함 제주도에서 돼지 먹고 싶으면 여기

by Jerome Eugene Morrow 2018. 1. 31.

제주도 가면 다들 흑돼지구이를 먹고자 한다.
어디서 먹으면 맛있을까? 그리고 비싸다는 느낌이 안들까?
일단 사귀포 쪽에서 추천할만한 식당을 발견했다.

몇몇 블로그에서도 검색은 되지만 결코 관광객을 위한 홍보글이 아닌 블로그 후기 글로 써 진 식당을 찾으려고 애를 써 봤는데 그래서 찾아간 곳이 바로 ‘영시식당’ 이었다.

제주도 특히 서귀포 지역 주민들의 맛집이어서 내가 갔을 때도 50대 아줌마들의 모임과 50대 어저씨들의 친목 모임이 진행 중이었다. 누가봐도 그냥 동네 맛집이었던 것이다. 토요일 저녁 6시에 관광객은 없는 식당이었다.

아줌마 놀라신다. 어떻게 알고 이 식당을 왔냐고 제주도 사투리로 말씀하신다.

이 집은 돼지고기의 모든 부위를 따로 판다.
삼겹살, 흑돼지오겹살, 항정살, 갈매기살, 그리고 혀와 특수부위까지 판다. ㅎ
그만큼 제대로 된 돼지고기 전문점이라는 것이다.

가격은 거의 모든 1인분이 15000원이고, 흑돼지오겹살은 2만원이다. (2018년 1월 기준)


흑돼지 오겹살과 갈매기살을 주문했다. 35000원.
그리고 냉먄 먹었는데 비냉이 괜찮다.
진짜 맛있다. 그리고 비싸다는 기분이 안든다.

중간중간 사장님 아주머니가 와서 고기를 봐주시고
맛이 어떤지 물어봐주신다. 정말 친절하신데 카운터에 이 여사장님이 30년간 사회봉사해서 신문에 난 걸 액자로 걸어놓으셨다. 식당 자랑이 아니라 봉사활동을 걸어놓으신 것이 참 마음에 든다. 그런데 정말 오래 전 신문이었다.



식사 다하면 아주 특이한 유자차같은 다른 차를 주시는데 이름을 까먹었다. ㅠ 사장님 알씀으로 요새 잘 안심는 귤류의 열매로 만들어서 1년간 담궈놓는다고 하셨는데 정말 맛이 특이하다.

다음에 제주도 가도 돼지고기는 이 식당에서 막을 예정이다.
내비에 잘 찍히고 주차는 가게 앞에 하면 된다.
아주 특출난 식당은 아니지만 제주도 서귀포 사람들이 정말 좋아하는 식당이라 마음에 들었다.

사장님한테 블로그에 올려드릴까요 했더니 쿨하게 제주도 사람만 오는 곳이라도 그냥 입소뮨 정도 내주시란다. 차에 타는데 아드님으로 보이는 남자분이 배웅도 해 주신다.

배가 부르면 제주도 서귀포 올레식당이 가까워서 도보로 갈 수 있어서 산보하기도 좋다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