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맛집, 장소, 음식

서울시청 앞 미슐랭 가이드 선정 식당 이나니와 요스케

by Jerome Eugene Morrow 2018. 9. 19.

서울 시청 앞에 있는 이나니와 요스케 라는 식당을 다녀왔다. 2018년 미슐랭 가이드 선정 식당이라고 한다. 우동은 냉우동과 따뜻한 것 2가지를 시키고 새우크림고로케를 시켰다. 우동은 15000원 ~ 18000원 정도이고 고로케는 8천원.

우동이라고 해서 먹었는데 통상 알고 있는 그 우동 면이 아니다. 가늘다. 국수라고 하기 쉬운. 그리고 국물맛은 다른 우동과 크게 다르지 않다. 냉우동은 좀 특이한데, (사진은 없지만) 땅콩소스에 면을 적셔서 찍어 먹는 방법으로 먹게 된다. 역시 우동이라고 파는데 흔히 알고 있는 우동면은 아니다.

시청앞 프레지던트 호텔 부근에 있기에 외국인들이 많이 찾는다. 아마 그래서 이 정도 메뉴가 미슐랭 가이드에 뽑힌 듯 하다. 배고픈 외국인 여행자가 호텔 근처에서 식당찾다가 들어갔는데 20달러가 안되는 가격에 맛있네? 이런 느낌? 

하지만 이 정도 우동이 미슐랭 가이드 우동이라면 사실 한국에 우동 파는 집들은 아주 쉽게 가이드에 오를 것 같다. 게다가 '우동'면이 주는 통통한 식감이 전혀 없다. 이게 이들의 특징이라면 난 그냥 우동이라고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아무튼 가격도 가격이고, 그냥 다음엔 을지로3가 동경우동을 가는게 낫겠다.

아. 이 우동집을 좋아하고 이렇게 가는 우동을 설명한 블로그도 있다. 그 블로그를 발견하여 소개

https://blog.naver.com/do0609/220342232869

예전에 분당에 있는 야마다야 라는 곳이 수타우동이라 맛있다고 해서 갔었는데 사실 거기도 그냥 그랬다.

현재 가격으로 보나 맛으로 보나 최고의 우동은 을지로 3가 동경우동인 것 같다.

그리고 지금은 없어진 남산 타워호텔 우동이 우리나라에서 파는 최고의 우동이었던 건 그걸 먹어 본 사람들은 다 아는 사실일 것이다.



반응형
LIST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