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맛집, 장소, 음식

광화문 우체국 옆 안동국시 국수와 전을 먹어봤다

by Jerome Eugene Morrow 2019. 3. 29.

광화문 우체국 바로 옆에 있는 건물 지하에 있는 안동국시를 저녁에 가봤다. 역시나 아저씨들이 저녁엔 많이 계시네..아, 나도 아저씨인가....

안동국시는 사골국물에 국수 나오는 집..
어제는 모듬전 하나 시키고 국수 시키고 그랬다.
국수는 한그릇에 8천원. 모둠전은... 1만5천원인가...
그래서 세사람이 3만9천원... 적절한 가격이다..

모둠전 특히 맛있다. 가격대 괜찮다.
(모듬전은 언젠가부터 국어사전에서 모둠전으로 쓰라고 나오네).

국시는 사실 뭔가 국수 밀가루가 다른 식감과 향이었는데.
사실 개인적으로는 거의 비슷한 국물이라면 소호정을 가겠다.
물론 소호정 국수는 가격이 너무 비싸져서 국수 가격치곤 미친 가격이긴 한데.. 안동국시와 다른 국수의 부드러움이 있고..
안동국시의 국수는 좀더 밀가루 느낌이 강하다...
하지만 안동국시가 더 저렴하고 반찬도 부추에.. 깻잎에...
김치에.....



아무튼 광화문에서 국수 먹구 싶을땐 한두번 갈만한, 서빙 보시는 분들이 모두 친절하셔서.. 좋았다. 시켜놓고 오래 이야기했는데도 마감이라 그릇을 가져가시긴 했지만. 마음 편하게 이야기하다 왔다.

반응형
LIST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