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은행환전2

달러를 외화 통장에서 찾는 것과 원화를 내고 달러로 사는 비용 차이 얼마전 달러가 필요한 일이 있었다. 큰 금액은 아니고 한국돈 기준 30만원 내외, 미국돈 기준 300달러 정도였다. 개인적으로 외환 통장이 또 있고 여행에서 남은 돈이나, 해외에서 송금받은 돈이 들어있다. 자, 이제 달러가 필요한 경우 외환계좌에서 300달러를 찾는게 나을까... 아니면 쌩돈 원화를 달러로 바꿔서 (사서) 찾는게 나을까.. 먼저 만약 내 통장에 있는 돈을 찾으면 추가로 수수료를 내야 한다. 은행마다 다르지만. 싼 은행에 속하는 sc제일은행은 찾고자 하는 금액의 1.5% 가량을 수수료로 내야한다. 내돈 내가 찾는데 엄청 비싸다. 300달러의 1.5퍼센트니까.... 4.5달러.. 한국돈으로 6,7천원을 내야 한다. 후자, 즉 인터넷뱅킹이나 모바일 앱 등을 통해 원화를 팔아서 달러를 사는 건... 2019. 11. 21.
마이뱅크 라는 걸로 환전을 해 보았다. 좋은데? 이번 여행에서는 환전을 어디서할까 하다가 마이뱅크로 해 봤다.마이뱅크는 은행권 환전은 아닌데 좀 불안한 느낌도 있지만. 그래도 블로그로 광고도 많이 하고 있고 해서 시도해보았다. 마이뱅크 환전은 독특한 방식인데. 인터넷이나 모바일 앱에서 신청을 한다 그런 다음 송금을 할 계좌를 받아서는 마이뱅크쪽으로 송금을 하고, 공항에 가면 창구가 있는게 아니라 마이뱅크 직원(알바?)가 배낭을 메고 다가와서 송금한 금액에 해당하는 외화를 건네 주는 방식이다.환전 신청이 가능한 날은 출국 당일과 출국 바로 전날만 가능하다. 신청해 놓고 안 바꿔가는 사람들 때문이라고 하는데 그러다보니 환율 변동폭이 매일 매일 조금 다를 수 밖에 없고, 예를 들어 3일전과 당일의 환율차이가 생길 수 있어서 아쉬울수도 이익일 수도 있게 된다.. 2018. 6. 26.
320x100
BI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