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맛집, 장소, 음식

성수동 성수족발 포장 해 오고 실망하기 ...

by Jerome Eugene Morrow 2019. 9. 22.
728x90

성수동 성수족발은 블로거들 사이에서 서울 3대 족발 대접을 받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장충동 할머니 족발하고 시청 오향족발이 나머지 한군데가...성수동 성수족발이라는 이야기다. 성수족발은 실제 매장이 좀 좁다. 그리고 포장 손님이 엄청 많다. 오래된 가게이기도 하고. 그만큼 유명하기도 하다.

아무튼 오랫만에 성수동 성수족발에 가서 포장을 해 왔다. 오후 5시쯤 갔는데..역시 포장 손님이 많을 걸 대비해서...이미 포장해놓은 밑반찬 비닐봉지들이 계산대 부근에 놓여져있다. 중 사이즈가 35000원 이다. 

이 비닐 봉지에는 상추랑 겉절이 등이 들어있다.

중 자 사이즈를 포장해서 가져왔는데... 펼쳐놓고 보니 아래와 같다. 이 집은 새우젓은 주지 않는다. ..양은 세 사람이 먹으면 된다. 그런데 솔직히 말하면 동네에서 배달앱으로 시켜 먹는 족발이 더 나은 것 같다. 보통 배달앱들로도 이 정도 가격에 지짐이 하나 더 나오고 음료도 주고, 심지어 막국수를 추가해도 비슷한 가격인 경우가 많다. 

결정적으로 이날 포장해 온 성수족발..돼지 냄새가 많이 났다. 살코기는 큰 문제가 없었는데..이상하게 돼지냄새가 너무 많이 났다. 순댓집에서 내장 추가하면 나오는 정도로 말이다.

성수동 지역에 사는 사람들이 아니라면 사실 이렇게 포장을 해올 정도로 변별력이 있는 맛은 아니었다. 시청 부근 오향족발이나 장충동 족발은 분명히 다른데 말이다. 

 

320x10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