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맛집, 장소, 음식

속초 조이크랩 킹크랩 포장 주문해서 맛있게 먹은 이야기

by Jerome Eugene Morrow 2019. 8. 24.
728x90

킹크랩이나 대게 싫어하는 사람 별로 못봤는데 아마 너무 비싸서 자주 못먹는 음식이 아닐까 싶다.

노량진에서 사서 먹어도 그렇고, 강원도 가서 먹어도 그렇다. 이번에 강원도 여행 준비하다가 가서 대게나 먹어볼까 했는데, 우연히 검색을 하다가 속초조이크랩이라는 선어 대게를 파는 집을 발견하게 되었다. 뭐 내가 이용하고 좋으니까... 이렇게 후기를 남기게 되었는데. 일단 카페는 이 글의 맨 아래에 있다. 서울에서도 아는 사람들이 배달시켜 먹었나본데, 나는 속초 여행을 가는길이니까... 가서 직접 받아서 포장해서 숙소에서 먹을 생각으로 주문을 했는데. 카페 주인이 준비해놓겠다는 답을 주셨다.

그리고 드디어 강원도로 여행을 가는 날 바로 주문을 했다. 받아오는 곳은 카페에 있는 주소가 아니라 대포항 60으로 내비를 찍고 가면 나오는 인생크랩이라는 간판의 포장 전문 가게였다.

이 집이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건 활어가 아닌 선어 (조만간 죽을 ㅎㅎㅎ 운명이거나 몇시간 이내에 죽은 크랩들) 크랩들을 팔기 때문이다.내가 산 것도 아침까지 살아있던 러시아 킹크랩이었나본데 바로 쪄서 오후에 포장해서 가져왔다.

킬로그램당 3만원대 후반.약 4만원 정도 하였다. 킹크랩의 경우다.  대게는 조금 다른 가격, 어른 2명 아이한명 먹을거라니까.. 3-4키로 짜리 먹으면 된다고 하여서 그렇게 주문했다. 가격은 13만원 냈다. 현금으로 .. 현금영수증 안하고. 그냥 가게에서 온라인으로 송금. 현금 영수증 되는지는 안 물어봤다. 

일단 킹크랩인데 이 가격이면.. 만족스럽다. 가게 주인의 설명대로 일반 대게 요리집에서 사먹므면 20만원 정도 하고, 뭐 스끼다시 이런거저런거 나올것 같긴하다. 그런데 이건 대게 아니고 러시아 킹크랩이니까 훨씬 살이 많다. 숙소에 가지고 와서 정말 푸짐하게 먹었다. 대게 먹었다는 블로그나 이런거 보면 이상하게 가격을 적어놓은 블로그가 별로 없다. 아마 광고성 블로그 들이라서 그런것 같은데, 자기가 자기돈 내고 먹은 것인데 왜 가격을 안올려놓는지 모르겠다.

아무튼 난 아래 사진의 대게를 13만원에 먹었다. 엄청 배부르고 다음날 다리 남아서. 라면에 넣고 끓여 먹었다. 찜비도 따로 내지 않았고, 현장에서 받아 온거라, 택배비나 포장박스비도 받지 않았다. 심지어 생감자가 좀 있는데 드릴까요 하시면서 주인분이 막 담아주시고, 크랩 자를 가위가 없어서....걱정이라고 했더니.. 세상에 가위를 가져가라며 하나 챙겨주셨다. (물론 이 가위는 집에 오는길에 돌려드렸다.ㅎㅎ) 그만큼 친절하시다.

됐다 주저리주저리 쓰느니 그냥 사진으로 보시라.. 엄청 맛있게 먹었다. 가격은 솔직히 13만원이면...그냥 느낌으로는 비쌀수 있겠으나, 킹크랩이라는것 생각하면.. 싯가보다 엄청은 아니지만 충분히 싼 가격으로 난 재구매 의사가 있다. 가을/겨울에는 블루크랩이 아닌 레드킹크랩이 나온다고 하니 늦은 겨울에 한번 다시 주문해 볼 생각이다.

일단 박스에 들어있는 어마어마한 사이즈. 이게 얼마나 큰건지 비교하시라고 가위 사진을 같이 올려본다. 가위 큰가위다. ㅎ

 

징그럽게 생겼지만.. 정말 눈물나게 맛있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앞발.. 살 엄청 통통하다.

 

다음날 아침에 남은거 모두 넣고. 배가 너무 불러서 남겼는데.. 다 넣고 끓였다. 진짜 맛있다.

그리고 집에 가는 길에 3만8천원짜리 (원래 3만9천원인데. 1천원 깎아주심). 국내산 대게를 사서 포장해서 왔다. 그런데 당연히 이건 러시아 킹크랩보다는 작다. 그치만 이것도 꽤 괜찮은 선택이다. 

자 아무튼 광고는 아니고, 정말 내가 맛있게 먹고 가성비도 괜찮은 것 같아서 .. 네이버 카페 링크를 여기에.. 

https://cafe.naver.com/joycrab8144

 

속초조이크랩_우리집 즐거운 식탁 : 네이버 카페

즐거운 식탁을 위한 속초조이크랩! 유통의 대폭간소화로 합리적인 가격! 살아있는 대게를 만나는 기적!

cafe.naver.com

 

320x10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