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맛집, 장소, 음식

블루리본 받은 교대역 서관면옥 평양냉면 어복쟁반 식당이지만...

by Jerome Eugene Morrow 2019. 7. 19.
728x90

교대역 1번출구에서 가까운 서관면옥을 가봤다. 계산할 때 보니까 2019 블루리본 식당으로 선정되어 있는 집이라서 다소 뜻밖이라는 생각이 드는 식당이었다.

일단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먹는다.  저녁에도 줄을 서고 점심에도 줄을 선다. 하지만 교대역 서초역 부근 식당이 그렇지 않은 곳이 얼마나 되겠는가. 변호사 사무실이 즐비하고, 동네도 동네다보니 중년 아줌마들도 아주 많이 한낮에 오시는 식당인듯.

일단 저녁 6시쯤 가면 웨이팅없이 바로 앉을 수 있다. 조금만 늦어져도 기다려야 한다. 우리는 운이 좋았다.

식당의 메뉴는 평양냉면과, 이북음식인 어복쟁반 같은거 판다. 우리 일행은 어복쟁반 대 -9만원 !! 을 시켰다. 4명이서 대 시키니까. 양은 맞다. 그런데 비슷한 이북음식 식당 평가옥과는 좀 다르다. 서초면옥 어복쟁반은 이게 뭐 버섯전골인지 스끼야끼인지 좀 애매한 맛이 있다. 개인적으로는 평가옥의 어복쟁반이 좀더 이북식이고 다채롭다.  서초면옥의 어복쟁반은 고기를 육수에 자박자박하게 먹는건데 버섯이 여러가지 들어간다. 표고버섯도 들어가고 트렌디한 흰색 목이버섯도 들어간다.

맛이 없진 않은데. 이게 중짜는 6만원이고 대짜는 9만원이라는 가격을 보면 아 서초동은 서초동이구나 싶다. 같이 간 일행들이랑 한 이야기는 손님들의 옷차림이나 품이 영화 기생충에 나오는 부잣집 주인 같은 사람들로 보인다는 이야기를 했다. 여길 찾아온 우리는 지하철 냄새 나는 사람들이고 ㅎㅎ

어쨌거나 맛은 고기는 맛있는데. 평가옥 어복쟁반이 개인적으로는 더 낫다고 본다. 어차피 북한에서 먹어 본적은 없으니 실제 북한 어복쟁반하고 비교는 어렵고....

냉면은 일단 기본은 평냉이다. 뚝뚝 끊기는 메밀 맛과 밍밍한 국물의 평냉.. 그냥 비슷하다. 비냉으로는 두가지가 있는데 그냥 비냉이 있고, 들깨를 많이 넣어주는 비냉이 있다. 우리는 들깨가 많이 들어간 비냉과 물냉하나를 시켰다. 그런데 들깨 비냉은 그냥 그렇다. 물냉이 낫긴 낫다

.

가격은 무려 13000원이다. 사실 서울에 냉면가격이 갈수록 이 지경 천정부지로 올라가고 있지만 솔직히 13000원은 너무한것 아닌가 싶다. 다음에 또 이 식당을 갈래? 라고 물어보면 비싸서 못가겠다. 아마 회사 회식 같은거 하면 갈듯.

블루리본 식당은 사실 대부분 너무 비싸다는 생각이 든다. 보통 이상은 하는 맛을 보장하지만 말이다. 생각해봐라. 비싼데 맛없을 확률이 얼마나 되겠는가? 싸고 맛있는 집으로 블루리본을 주는게 맛지 않나 싶다. 

 

320x100
LIST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