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맛집, 장소, 음식

압구정 가로수길 수요미식회 나온 탕수육 맛집 대가방

by Jerome Eugene Morrow 2019. 8. 13.

가압구정 가로수길에서 수요미식회에 나온 탕수육 맛집 대가방 을 방문하였다.

본점과 압구정점이 있는데 거리도 거기서 거기고, 맛도 거의 같다길래 그냥 애플스토어에서 좀 더 가까운 대가방 압구정 점으로 갔다.

크기는 소가 없고, 보통사이즈아 대 짜가 있는데. 보통사이즈는 2만4천원. (난 블로그에 가격안적는 사람들 이해가 안간다).

흔한 동네 중국집이나 이상한 변형된 탕수육들 소스가 붉은데 비해, 이 집 대가방의 탕수육 소스는 투명하다. 전통의 녹말가루 푼 방식이 그대로인 것 같다. 그리고 맛도 바삭하고 찍먹을 디폴트로 내놓고 있는데. (탕수육에 부먹과 찍먹 논쟁만큼 무익한 논쟁이 없는 것 같다). 소스를 부은 상태, 즉 탕수육 본연의 완성도인 상태에서도 아주 바삭함이 유지되고, 처음 먹은 탕수육과 마지막에 먹은 탕수육의 바삭함이 일정하다. 눅눅하지 않다.

요새 동네에서 배달시키는 탕수육 튀김들은 무슨 오징어튀김처럼 튀김을 바삭하게 튀기고 소스를 찍먹으로 배달하는데 당최가 이게 무슨 탕수육인지 튀김인지 이해가 안간다. 

아무튼 이 대가방의 탕수육 맛은 제대로다. 목이버섯과 오이까지 들어간 것 좋은데, 왜 파인애플이 들어가는지 좀 답답한 마음은 든다. 아니 탕수육에 대체 누가 이 후르츠를 넣는거냐?? 목이버섯 좀 더 넉넉하게 넣어줬으면..

아무튼 탕수육 소스의 뽀얗고 투명한 느낌과 달달함과 바삭함, 이 정도면 90점이다. 그치만 가격은 너무 한심하다. 돼지고기 튀긴 이 양에 2만 4천원. 너무 심하지 않냐? 아무리 압구정 임대료 문제라고 해도 말이다. 하지만 다음에도 생각나는 맛일 것 같긴하다.

개인적으로 탕수육이 가장 맛있던 기억은 90년대 후반 세종문화회관 뒤에 있는 중국집이었는데 이름이 기억은 안난다. 근데 광화문 세종문화관 뒤에 오래된 중국집들은 다 그 정도의 탕수육을 아직도 만들고 있는 듯. 수요미식회에 안나오는게 신기.

대가방 중국집의 장점은 두명이 가서 탕수육에 자장면을 하나만 시키면 자장면을 두 그릇에 나눠주는 친절함이 있었다. 자장면 맛은 비슷한데, 면발이 다른 집보다 좀 가는 예전 방식이라 신기.

먹고 나오는데 당산역 부근의 중국집 맛집인 '강남'의 새우볶음밥과 탕수육과 유산슬도 생각난다.  그런데 내가 그 식당을 이 블로그에 적어놓은 적이 없었네 ㅠㅠ 다음에 꼭 블로깅해야지.

 

반응형
LIST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