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맛집, 장소, 음식

서초와 반포 장어덮밥 마루심 부모님들 좋아하실 3만6천원짜리 장어집

by Jerome Eugene Morrow 2019. 12. 22.

서초와 교대 반포 고속터미널에서 지하철로 가기는 참 애매한 곳에 마루심이라는 장어 덮밥집을 다녀왔습니다. 주인이 말하기로는 제대로된 나고야식 장어덮밥이라고 합니다. 먹어보니 정말 그런 것 같습니다. 꽤 고급스럽고, 정갈하게 잘 나오고 일본식이 이런거구나 알게 되고 맛있습니다. 지하철로 가긴 애매해서 차로 가야하는데 발렛주차비를 3천원을 받습니다. 좀 발렛주차비는 아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튼 장어요리 전문점인데 가격이 쎕니다.장어 정식이 2가지 타입이 있는데 3만원을 훌쩍 넘기고, 장어가 덮밥으로 안나오는 형태도 3만원이 넘습니다. 그외에 단품이나 장어 싫어하는 사람들을 위한 초밥 메뉴 등도 있습니다. 장어덮밥이 히즈미부시와 다른 방식이 있어서 물어보니 하나는 동경식이고 자기네는 히쯔마부시 전문점이라고 하시네요. 그리고 아예 밥땨로 장어따로 나오는 메뉴도 있습니다. 어떤 방식으로 주문하건 장어 정식은 36000원입니다.

매장의 테이블간 간격은 좀 좁고 매장 자체는 큽니다, 손님이 꽤 많습니다. 교통이 안좋은데도. 그리고 서빙 보시는 분이 한국 분이 아니라 ㅠㅠ 좀 설명을 잘 못하십니다. 그리고 대하는 태도나 음식을 설명해주거나 그럴때 약간 친절하다는 느낌은 솔직히 아닙니다. 다만 고급 일본식 레스토랑의 분위기는 좋습니다. 가격이 쎄니 당연히 맛과 여러가지는 꽤 좋습니다.

메뉴판부터 보시죠 

어쨌든 이 집에서 제일 유명한건 히쯔마부시 장어덮밥입니다. 먹는 방법이 좀 복잡한데 설명을 좀 들으나마합니다. 그냥 장어한번따로 먹고 밥을 덜어서 같이 제공되는 가루랑 비벼먹고, 마지막에 녹차 물 같은걸 밥그릇에 부어서 먹으라는 그런 이야기입니다.

이건 일행이 주문한 장어가 따로 나오는 방식입니다.

이건 제가 주문한 히쯔마부시 장어덮밥, 이렇게 덮어져서 나오고  저쪽 빨간 주전가가 차입니다. 이걸 나중에 밥그릇에 부어서 먹는거죠. 그리고 하나 덮어진건 달걀찜입니다. 뒤집어져있는 건 밥공기기이고, 검정색 뚜겅 덮어진건 미소 장국입니다.

뒤에 반찬이 숨겨져서 반찬을 앞으로 끌어내서 찍었는데 맛은 있는데 일본식 이름을 몰라요 ㅎㅎ

이렇게 해서 3만6천원입니다. 어른들이 정말 좋아할 맛입니다. 장어가 좀 얇지만 촉촉하고 맛있습니다.

저 은박지로 된걸 뿌려서 밥이랑 비벼먹는방식입니다.

밥만 따로 찍어봤습니다. 장어가 아주 맛있게 익혀져셔 나옵니다. 그리고 밥하고 잘 간이 배어있고요. 밥따로 나오는 버전보다 이걸 더 추천하는 이유가 있겠지요. 

가격은 좀 비싸지만 젊은 사람들도 꽤 많이 오네요. 그리고 어른들은 당연히 좋아하실 듯 하고, 당일 예약은 안된다고 하고 아무튼 걸어가시면 좀 지하철에서 많이 멉니다. 차로 가면 쓸모없는 발렛비 3천원을 추가로 내야 하는 ㅠㅠ 

반응형
LIST

댓글0